北 "신형 초대형 방사포 성공"...김정은 직접 지도

  • 입력 : 2019-08-25 17:05
24일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 "새로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

[KFM 경기방송 = 김예령 기자] 어제(24일)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발사체 2발에 대해 북한 매체들이 "새로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 시험 사격이 성공적으로 진행"됐다고 오늘(25일) 아침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세상에 없는 또 하나의 주체병기가 탄생하게 됐다"며, "시험사격을 통해 초대형 방사포 무기체계의 모든 기술적 특성이 계획된 지표들에 정확히 도달했다는 것을 검증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김 위원장이 "초대형 방사포 무기체계의 거대한 위력에 기쁨을 금치 못했다"며, "적대세력들의 군사적 위협과 압박 공세를 제압할 전략전술무기 개발을 계속 다그쳐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전했습니다.

노동신문이 오늘 공개한 사진에는 4개의 발사관이 있는 대형 방사포에서의 발사장면이 담겼는데, 이는 지난 7월 31일과 8월 2일 발사한 방사포와는 외형이 달랐습니다.

합참은 앞서 북한이 어제 오전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단거리 발사체 2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고, 최고 고도는 약 97킬로미터, 비행 거리 380여 킬로미터, 최고속도는 마하 6.5 이상으로 탐지됐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믿고듣는 뉴스, kfm 경기방송

첨부
태그
2019.0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