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신한울 원전' 입찰 담합 의혹 접수...공정위 신고 등 수사 촉구 방침

  • 입력 : 2019-06-25 16:37
  • 수정 : 2019-06-25 17:39
경기도, 공정위 신고와 검찰 고발 등 적극 협조 방침
"효성중공업 입찰, 건설 과정서 부당 행위 의혹 제기"
효성, "사실무근이다. 이미 무죄 결과 나온 건이다"

입찰담합 공익제보 관련 브리핑(김용 대변인)[앵커] 한국수력원자력이 발주한 신한울 원전 초고압 차단기 입찰과정에서 담합이 있었다는 제보가 경기도에 접수됐습니다.

도는 해당 기업들을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하고 검찰에 고발하겠다는 방침입니다.

보도에 설석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1월부터 경기도가 운영하고 있는 '경기도 공익제보 핫라인-공정경기2580'에 신한울 원전 입찰담합에 대한 제보가 접수됐습니다.

제보자 A씨는 지난 해 2월 한국수력원자력이 발주한 고리 2호기 비상 전원 공급용 변압기 구매 입찰 과정에서 효성중공업과 LS산전의 담합이 있었다는 내용을 경기도에 제보했습니다.

효성중공업 내부직원인 A씨는 효성중공업이 원전 입찰 뿐 아니라 일부 원자력발전소 건설과정에서도 사전 모의를 통해 순차입찰이나 들러리입찰 등 부당한 공동행위를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밖에도 입찰담합 과정에서 원가를 조작해 입찰에 참여한 정황과 함께 한수원이 이를 알고도 묵인해 낙찰 기업이 최대 수백억대의 부당 이익을 취한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입니다.

(녹취) "민선 7기 경기도는 입찰담합이나 불공정한 관행 철폐를 통해 공정한 세상을 실현하는 것을 핵심 도정 목표로 삼고 이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도는 이번에 추가 제보된 효성의 입찰담합 의혹들을 매우 엄중한 사안으로 보고 철저한 진상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이에 효성중공업 측은 담합한 사실이 없고, 이미 예전에 공정위에서 무죄 결과가 나온 사례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효성중공업 관계자입니다.

(인터뷰) "이건 내용이 전혀 사실과 다르고 무혐의 처분 받은 내용인데, 말씀처럼 없습니다. 그런 내용이 없어요. 확인을 했어요. 그 건에 대해서 공정위 조사도 받았고 (혐의가) 없다라고 (무혐의 처분도 받았어요.)"

한국수력원자력은 A씨의 제보 내용에 대한 사실확인에 들어간 상태.

경기도도 증거자료를 취합해 이달 말쯤 공정위에 해당 내용을 신고한 뒤 검찰에도 공식 수사를 요청한다는 방침입니다.

KFM 경기방송 설석용입니다.

태그
2019.1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