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은 왜 '시민대토론회'를 주장하나?

  • 입력 : 2019-05-22 16:54
  • 수정 : 2019-05-22 17:30
염태영 시장, '6월 확대간부회의'서 '시민대토론회' 개최 준비 지시
"시민과 정부, 경기도, 수원시, 버스회사, 노조 등 참여... 꼬인 실타래 풀어주는 역할"
'시민대토론회' 개최 주장은 '자치분권'과 맞닿아... 특례 권한 확보에 추진제 기대

염태영 수원시장은 지난 21일 영통구청에서 열린 6월 확대간부회의에서 '시민대토론회' 개최 준비를 지시했다. [앵커] 염태영 수원시장은 최근 버스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시민대토론회'를 제안하고 개최 준비를 지시했습니다.

지방정부 차원에서 내실있는 대안을 찾아보자는건데요.

염태영 시장의 '시민대토론회 개최' 주장은 특례시, 자치분권과 맥을 같이 하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보도에 박상욱기자입니다.

[리포트] 염태영 수원시장은 지난 21일 영통구청에서 열린 6월 확대간부회의에서 '시민대토론회' 개최 준비를 지시했습니다.

버스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책을 지방정부차원에서 선도적으로 찾아보자는 겁니다.

염 시장은 "시민과 정부, 경기도, 수원시, 버스회사, 노조 등이 참여하는 대토론회를 개최해 꼬인 실타래를 풀어주는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일단 준공영제와 요금 인상 카드로 버스 파업이 유보됐고, 급한 불은 껐지만, 염 시장은 버스 대란 위기는 다시 찾아올 것이라 우려하고 있습니다.

염 시장의 '시민대토론회 개최' 주장은 '자치분권'과도 맞닿아 있습니다.

특히, 특례시 권한 확보에 추진제 역할을 기대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옵니다.

지난 19일 개인 SNS를 통해 '버스 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대토론회'를 제안하면서, 염 시장은 "우리 스스로 버스 대란 문제를 풀어갈 때 진정한 자치분권의 길이 열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정 문제를 놓고 시민들이 직접 참여해 합의에 도달하는 '숙의 민주주의'를 구현하겠다는 생각도 담긴 것으로 풀이됩니다.

염 시장은 "정부가 추진하는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감회.감차, 요금 인상에 따른 시민 불편, 버스운수종사자 부족에 따른 인력 확보의 어려움 등 복잡한 문제들의 해법을 집단지성의 힘으로 찾아보자"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염태영 수원시장입니다.

(녹취) "정작 시민이 이 논의 과정에서 배제됐습니다. 우리 시, 정부, 경기도, 사용자, 노조... 각자 입장을 터놓고 논의하는 장을 만들어서..."

수원시는 현재 관련 부서 등이 모여 내실있는 시민대토론회 개최 방안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대고 있습니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꺼낸 '시민대토론회' 카드가 버스 문제 해결의 징검다리 역할을 할 수 있을지, 나아가 진정한 자치분권의 초석이 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KFM 경기방송 박상욱입니다.

태그
2019.0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