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6개 인천시민단체 "부평미군기지 토양오염 '정화비' 주한미군이 부담해야"

  • 입력 : 2019-05-13 16:33
  • 수정 : 2019-05-13 17:21
"토양오염 정화에만 약 773억원, 오염원인자인 주한미군"

오염정화 앞둔 부평미군기지, 주한미군 책임촉구 퍼포먼스

[앵커] 현재 국방부가 부평미군기지 토양오염 정화업체를 선정 중인데요.

46개의 인천지역 시민단체들은 국제환경법에 따라 오염된 토지의 정화비용을 주한미군이 책임져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보도에 신종한 기잡니다.

[리포트] 지난 3월 국방부는 부평미군기지 캠프마켓의 정화업체를 선정하기 위한 용역을 발주했습니다.

정화목표는 유럽에서 유아용 놀이터 흙의 적용기준인 100피코그램 미만입니다.

정화비용은 약 773억원.

오는 2022년까지 다이옥신 등에 오염된 캠프마켓 부지 약 11만제곱미터의 토양을 정화하는게 목푭니다.

문제는 국제환경법에 따라 오염원인자인 주한미군이 부담해야하지만 원상복구 의무가 없다는 주한미군지위협정 조항을 근거로 책임을 피하고 있습니다.

부평미군기지의 다이옥신 농도가 미국법 기준의 최소 10배 이상 초과하는 고농도인 만큼, 인천지역 시민단체들은 주한미군이 책임져야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또한 부평미군기지 오염문제에 책임을 촉구하지 않는다면 또다른 미군기지에 오염이 되어도 책임을 묻기 어려워진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시범 테스트를 거쳐 캠프마켓 정화 목표치를 최대한 높이고 시민감시단을 구성해 오염 정화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유기적 오염물질인 다이옥신류는 자연 분해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독성이 강해 암을 유발할 수 있고 생식과 발육, 면역 기관 등에도 악영향을 주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FM 경기방송 신종한입니다.

태그
2019.06.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