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소상공인·자영업자' 위해 5년간 4천억 투자한다!

  • 입력 : 2018-10-16 14:50
  • 수정 : 2018-10-16 16:02
창업~영업~폐업~재기에 이르기까지 생애주기별 맞춤형 사업 추진

[앵커] 경기도가 내수경제 침체와 과당 경쟁 등으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살리기 위해 발벗고 나섰습니다.

창업에서 영업, 폐업에 이르기까지 생애주기별 지원 대책을 발표했는데요.

5년간 4천억을 투자하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최일 기잡니다.

[리포트] 박신환 경기도 경제노동실장은 경기도 북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22년까지 4천116억원을 투입하는 내용의 '경기도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대책'을 발표했습니다.

박신환 실장이 브리핑하고 있다

박신환 경기도 경제노동실장입니다.

(현장음) "지난 8월 22일 정부는 최근 내수 침체 지속, 그리고 과당 경쟁이 확산되고 경영여건이 악화되는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위해 관계부처 합동지원대책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이에 따라서 경기도는 정부 정책에 적극 호응하면서 한편으로 경기도 특색에 맞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위한 사업과 정책을 기획하고 오늘 발표하게 되었습니다"

지원대책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창업부터 영업, 폐업, 재기에 이르기까지 단계별로 5개 과제 14개 사업을 추진합니다.

창업단계에서는 이달 안에 '경기상권영향분석시스템'을 개설, 예비창업자에게 빅데이터를 활용한 상가업소 DB, 유동인구, 카드매출정보 등 상권분석 정보를 제공합니다.

'골목상생협의체'를 조직해 상권 스스로 과당경쟁을 조율하는 모델도 구축해 이달부터 성남, 안산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합니다.

영업 단계에서는 소득을 높이는 방안으로 지역 내 중·소상공인 사업장에서 사용 가능한 지역 화폐를 내년부터 2022년까지 1조 5천900억원 규모로 발행해 골목상권의 자금 선순환을 돕습니다.

전통시장 지원사업 전담기관인 '경기시장상권진흥원'을 내년 7월까지 설립하고 카드수수료 부담 완화를 위해 소상공인 간편결제시스템인 '제로페이' 설치를 지원합니다.

폐업 단계에서는 폐업관리 프로그램인 '경기도 사업정리 도우미 사업'을 확대해 폐업 진단, 폐업 실행, 업종 전환, 기술훈련까지 단계별로 지원해 재도전 역량을 키울 계획입니다.

폐업 등에 따른 생계위험으로부터 안정을 꾀하고 재기의 기회를 제공하는 공적 공제제도인 '소상공인 노란우산공제'의 가입장려금도 지원합니다.

경기도는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재기를 돕기위해 '7전 8기 소상공인 재창업 지원사업', 재창업 교육과 컨설팅, 재창업 자금 지원 등의 사업을 벌입니다.

이밖에 경기도는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안정적 영업환경과 공정거래 질서 확립을 위한 정책기반 조성에 힘쓸 방침입니다.

박신환 경기도 경제노동실장은 "이번 지원대책이 성공적으로 이뤄지면 2조5천268억원의 자금이 지역 상권에 유통되는 경제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경기도의 소상공인은 2015년 기준 65만 개 업체 139만 명으로 경기도 전체 사업체의 83.4%, 종사자의 35.5%를 차지합니다.

KFM 경기방송 최일입니다.

태그
2018.1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