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NLL' 평화의 수역으로 만든다는 것... '굉장한 대전환'

  • 입력 : 2018-10-12 16:38
  • 수정 : 2018-10-12 17:03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평양 공동선언의 부속합의서인 남북 군사 분야 합의에 대해 NLL을 북한으로 하여금 인정하게 하겠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NLL을 평화의 수역으로 만들 수 있다는 점은 굉장한 대전환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예령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평양 공동선언의 부속합의서인 남북 군사 분야 합의와 관련해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북한으로 하여금 인정하게 하겠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박한기 신임 합동참모본부 의장의 보직 신고를 받은 뒤 환담하는 자리에서 “분쟁의 수역이었던 NLL이 앞으로는 명실상부하게 평화의 수역으로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굉장한 대전환”이라고 말했습니다.

박한기 합참의장과 황인권 제2작전사령관 진급 및 보직 신고식남북은 지난달 평양 공동선언과 함께 채택한 군사 분야 합의서에서 NLL 일대 해상에 평화 수역과 시범적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하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서해 NLL은 우리 장병들이 피로서 지켜온 해상 경계선”이라면서도 “피를 흘리지 않고도 지킬 수 있다면 더더욱 가치 있는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남북 간 원천적으로 군사 충돌이 없게끔 하고, 남북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해 남북 어민들이 함께 공동조업을 할 수 있도록 만든다는 겁니다.

이어 전두환 정부 시절부터 추진돼 왔다는 점도 제시하면서 그동안 북한이 NLL이라는 선을 인정하지 않아 구체적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현실적으로 충돌 가능성이 가장 큰 것이 서해지역”이라며 “남북 간 평화에 획기적인 진전을 이루는 길이라는 점을 잘 헤아려 달라”고도 당부했습니다.

앞서 야당은 서해 해상 평화수역 설정과 관련해 우리가 북한 보다 더 많은 면적을 양보했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NLL 포기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습니다.

KFM 경기방송 김예령입니다.

태그
2018.1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