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과 고용노동부 유착 수사 확대... 전현직 간부 사퇴 압박

  • 입력 : 2018-07-18 15:52
  • 수정 : 2018-07-18 17:51
법원 판결난 불법파견 문제... 대기업 비호 조력자는 내부에 있었다

[앵커] 대기업과 고용노동부의 검은 커넥센에 대한 실체가 조금씩 드러나면서 시민들의 분노는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경기지역에서는 고용노동부 전·현직 간부에 대한 사퇴 촉구 운동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오인환기자입니다.

[리포트]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와해 의혹 수사는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의 최대 관심사입니다.

사건 수사 상황을 일일히 보고 받을 정도로 귀추가 모아지는 상황.

최근에는 고용노동부 고위직들이 삼성 측과 유착해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이에 대한 수사도 한창입니다.

뒤늦게 고용노동부 역시 내부 감사를 벌이는 등 결과를 내놓고는 있지만 강력한 사정 대상이 되어야 한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한창수 민주노총 경기도본부 조직부장입니다. (인터뷰)"하미용 현재 지노위 위원장이 2013년 근로감독 결과를 왜곡해서 불법파견을 무마시키고 삼성에게 면죄부를 준겁니다."

경기지역 시민사회단체는 이번 결과에 대해 기자회견을 열고 쓴소리를 이어갔습니다.

이들은 고용노동부와 경찰 등 관련 기관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또한 관련자를 '노동적폐'로 규정하면서 사퇴 운동으로 까지 전선을 넓히고 있습니다.

특히 하미용 경기지방노동위원장에 대해서는 직접 실명을 언급하면서 사퇴를 촉구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인터뷰)"일단 저희는 하미용 위원장과 현재 고용노동부 기획조정실장 등 관계자에 대한 사법적 책임은 물론이구요. 도의적으로 당장 현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경기지역에서는 삼성 뿐만 아니라 현대·기아차 등 대기업의 불법 파견 문제가 여전히 풀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법원 판결 이후에도 해결되지 않고 있는 고질적 문제에 대해 보다 엄정한 수사가 필요한 때입니다.

KFM 경기방송 오인환입니다.

태그
2018.1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