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선관위, 지방선거 보존비용 집중 조사

  • 입력 : 2018-07-12 19:06

[KFM 경기방송= 윤종화 기자]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윤준)는 제7회 지방선거와 관련해 지난 6월 23일까지 제출된 정당·후보자별 선거비용 보전청구서에 대한 서면심사 및 현지실사, 위원회별 교차분석 등 조사를 실시한 뒤 8월 12일까지 각 정당·후보자에게 선거비용을 보전할 예정입니다.

도선관위는 ▲ 선거비용 보고 축소·누락행위 ▲ 업체와의 이면계약을 통한 리베이트 수수행위 ▲ 선거사무관계자 수당·실비 초과 제공행위 ▲ 자원봉사자의 선거운동 대가 금품 제공행위 등에 중점을 두고 정당·후보자별 보전청구서를 집중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도선관위는 보다 면밀한 조사를 위해 오늘(12일) 도선관위 공명선거실에서 경기도내 42개 구·시·군위원회의 선거비용 담당자 100여명이 모여 집중 조사사항에 대한 토의를 실시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경기도내 선거별 보전청구 대상자는 ▲ 도지사 후보 2명(100% 보전 2명) ▲ 교육감후보 3명(100% 보전 3명) ▲ 시장·군수선거 후보 73명(100% 보전 66명) ▲ 지역구도의원선거 285명(100% 보전 266명) ▲ 지역구시·군의원선거 527명(100% 보전 459명) 등입니다.

태그
2018.0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