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인터뷰 태도 논란 사과...'행동 과했다'

  • 입력 : 2018-06-14 16:19
  • 수정 : 2018-06-14 17:07
이재명 당선자 비공식 첫 행보로 '페북 LIVE' 진행
인터뷰 태도 논란 인정..."그래도 소통 창구는 SNS다"
여러 가지 의혹, 팩트 가지고 판단해 달라

이재명페북라이브[앵커]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자가 당선자 신분 첫 날인 오늘, 논란에 휩싸인 인터뷰 태도에 대해 직접 해명에 나섰습니다.

비공식 일정으로 '페이스북 라이브'를 진행한 이 당선자는 "언론에 좀 과한 행동을 했다"고 인정하고, "그러지 말아야 했다"며 사과했습니다.

보도에 설석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자가 논란을 빚고 있는 언론 인터뷰 태도에 대해 직접 사과했습니다.

어젯밤(13일) 이 당선자는 명캠프 선거상황실에서 진행한 방송사들의 당선자 인터뷰에서 이 당선자를 둘러싼 논란들 관련 질문이 나오자 굳은 표정으로 답변하는 등의 태도를 보여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방송사가 예의가 없다"며 언성을 높였고, 또 이어피스를 빼고 인터뷰를 중단시키는 등 자칫 방송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아찔한 장면이 연출되기도 했습니다.

이와 관련 이 당선자는 오늘 낮 12시 본인의 자택에서 부인 김혜경 씨와 함께 '페이스북 라이브'를 진행하며 "언론에 해서는 안 될 과한 행동을 했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자입니다.

(녹취) "언론에 좀 이렇게 해서는 안 될 과한 행동을 했는데 제가 사실은 고립감 때문에 그랬어요. 아직도 제가 심리적으로 안정이 안 된 그런 것도 있겠죠. 이 전쟁터에서 전쟁이 끝났는데 끝난 거 같지 않은 거예요. 그래서 아마 그랬을 텐데..."

그 동안 논란이 됐던 각종 의혹들에 대해서는 "사실 관계를 보고 판단해 달라"고 전했습니다.

(녹취) "네거티브한 주제를 가지고 일일히 싸우면 끝도 없고 시간도 없고요. 여러분들이 팩트를 가지고 판단해주시면 됩니다. 보시면 여러분들이 알잖아요."

그러면서 SNS를 소통 창구로 더 활용하겠다는 뜻도 함께 밝혔습니다.

(녹취) "결국 저의 이야기, 우리의 이야기를 할 수 있는 곳은 SNS 밖에 없지 않냐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어 이 당선자는 인터뷰 태도 논란에 대해서 "제 부족함"이라며 "같이 오신 분들한테 미안하다. 어려운 환경을 넘어왔으니 앞으로도 계속 넘어가겠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습니다.

한편, 이재명 당선자는 내일(14일)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에서 개최하는 시도지사 당선자 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당선자 신분 첫 공식 일정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KFM 경기방송 설석용입니다.

태그
2018.1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