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경기북부 '파란 물결' 거셌다!

  • 입력 : 2018-06-14 11:44
  • 수정 : 2018-06-14 11:45
3선 의정부시장, 진보 포천 시장 탄생... 연천,가평군수도 근소한 차

[앵커]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상대적으로 보수 후보가 강세를 보였던 경기북부 민심이 크게 요동쳤습니다.

의정부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3선 시장이 탄생한 것은 물론 처음으로 진보 출신 시장이 당선된 곳도 있습니다.

보도에 최일 기잡니다.

[리포트] 경기남부에 이어 경기북부 지역 민심도 파란 물결로 요동쳤습니다.

경기북부의 수부도시 의정부시에서는 현역인 안병용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3선 고지를 밟았습니다.

의정부시는 역대 3선 시장을 허용한 적이 없습니다.

안 당선인은 소감으로 "재선시장의 경험과 노하우로‘잘사는 희망도시 의정부를 만들기 위한 100년 먹거리를 완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안 당선인과 함께 현역 시장으로 공천을 받은 이성호 더불어민주당 양주시장 당선인도 압도적인 표 차로 자유한국당 후보를 제치고 재선에 성공했습니다.

이성호 당선인은 자신의 재선 이유를 "집권여당의 힘과 능력으로 양주를 당당한 경기북부 중심도시로 도약시키라는 시대적 사명이자 요구"라고 말했습니다.

역대 한번도 진보 후보에게 자리를 내주지 않았던 포천시장 자리는 박윤국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돌아갔습니다.

박 당선인은 보수 정당 소속으로 1·2대 포천시장을 지내다 2대 때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기 위해 시장직을 사퇴했습니다.

이번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으로 당적을 옮긴 뒤 출마해 당선이 유력시돼 왔습니다.

박 당선인은 "남북 분단의 상처와 소외를 숙명처럼 안고 살아온 포천을 평화의 길로 가는데 있어 기회의 땅이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밖에 고양과 파주, 남양주, 구리, 동두천 등지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이 당선되며 초선 시장으로 이름을 올리게 됐습니다.

다만 연천에서는 김광철 자유한국당 당선인이 7회 연속 '보수 불패'의 신화를 썼으며 가평 역시 현직 시장인 자유한국당 김성기 당선인이 3선에 성공했습니다,

두 당선인 모두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근소한 차의 접전을 벌였습니다.

'북한 접경지'라는 지리적 특수성으로 보수 후보가 상대적으로 강세를 보였던 경기북부.

진보 후보들이 대거 당선되며 평화의 중심지로 변모하게 될 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KFM경기방송 최일입니다.

태그
2018.1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