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서 떨어진 아령'…용의자로 7살 소녀 특정

  • 입력 : 2018-05-21 12:20
소녀의 가족이 사건 당일 경찰에 "아령이 자신들의 소유"라고 진술해

[KFM 경기방송 = 오인환 기자] 평택의 한 아파트에서 떨어진 아령에 50대 여성이 다친 사건과 관련해 경찰은 유력한 용의자로 이 아파트 입주민인 7살 소녀를 특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19일 낮 12시 50분쯤 평택시 안중읍의 한 아파트에서 1.5㎏의 아령 1개가 입주민 50살 A씨 신체 위로 떨어져 A씨가 어깨와 갈비뼈가 부러지는 등 크게 다쳤습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7살 B양을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오늘 중으로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사건 당일 B양의 가족은 아파트로 출동한 경찰에게 아파트에서 떨어진 아령이 자신들의 소유라고 진술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B양에 대해 조사가 이뤄지지 않아 직접 던지는 등의 행위를 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며 "다만 B양은 만 7세의 초등학생으로, 촉법소년에도 속하지 않는 형사 책임 완전 제외 대상"이라고 말했습니다.

태그
2018.08.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