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한 버스대란 막아라'

  • 입력 : 2018-05-20 21:15
대부분의 버스업체들이 감회나 감차, 폐선 고려
경기도 "시군, 버스업체와 상생 협의회 구성해 대책마련할 것"

경기도청[앵커] 오는 7월부터 근로시간 단축을 골자로 한 개정 근로기준법이 시행돼 버스대란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경기도는 노선버스 근로시간 단축 시행유예를 촉구하는 등 도민안전을 확보하고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입니다.

보도에 서승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주 52시간을 근무하도록 하는 개정 근로기준법이 오는 7월 1일부터 시행됨에 따라 버스회사 측은 버스기사의 부족을 호소하고 있어 버스대란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최근 도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주)월드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도민들 중 34%는 감차나 감회를 25%는 노선 폐지를 가장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실제로 버스업체 95%가 감회, 감차, 시간조정, 노선단축, 폐선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에 대한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는 운전자 채용문제와 관련해서는 버스업체의 76%는 운전경력이 다소 부족한 운수종사자라도 채용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지만, 버스기사들은 경력부족자 채용문제에 대해 53%가 찬성, 47%가 반대의견을 보였습니다.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다양한 문제점이 예상되는 만큼 개정 근로기준법 시행 시점을 미루는 조치가 필요하다는 질문에 대해서는 버스업체는 100%, 운수종사자는 70%, 일반도민은 60%가 찬성했습니다.

홍귀선 경기도 교통국장은 “근로시간 단축이 현장에 안착되기 위해서는 충분한 준비시간이 필요하다”면서 “중앙정부 등에 노선버스에 대한 특례업종 제외 시행을 유예하거나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촉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도민의 안전 확보와 불편 최소화를 위해 버스준공영제 등 대중교통서비스 정책 마련과 시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경기도는 시군, 버스업체와 상생 협의회를 구성하고 개정 근로기준법 시행에 대비한 단기대책으로 ▲버스업체 통합 채용 지원 서비스 ▲고용노동부 주요 지원사업 설명회 개최 ▲시군별 비상수송대책 수립 ▲시행준비 단계별 맞춤형 정보제공 등을 추진 중입니다.

KFM 경기방송 서승택입니다.

태그
2018.1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