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이 집어삼킨 '타워크레인' ①

  • 입력 : 2018-02-22 15:56
  • 수정 : 2018-02-23 10:32
"영원한 숙제 '월례비', 도 넘었다" 부산지역 800만원 건네···

괴물로 변해버린 타워크레인

전문건설업체 "도산 위기 직면... 원청 외면 한숨... 기형구조 적폐 한 목소리"
민주노총·한국노총 "월례비 존재 인정하지만 생존권과 직결... 범인은 우리가 아니다"
전문건설협회 "기형적인 산업구조에서 기인... 정부도 해결 못해 한숨"

[앵커] 대한민국의 대규모 건설현장 타워크레인 기사들에게 하청업체들이 건네는 돈이 있습니다. 이른바 '월례비'란 이름으로 불리고 있습니다.

1990년 대 말 타워기사들의 열악한 근로환경을 보상하기 위해 건네지던 수고비였습니다만, 지금은 월 수 백 만원에 달하는 '검은돈'으로 변질됐습니다.

그 규모만도 매년 수 천 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됩니다.

전문건설업체들을 중심으로 이같은 관행을 깨기 위한 몸부림을 시작했습니다.

자칫 공사현장에 타워크레인 기사를 구하지 못하는 불상사를 우려하면서도, 더 이상 이대로는 안 되겠다는 작은 움직임입니다.

경기방송은 오늘 단독보도를 시작으로 우리나라 공사현장의 어두운 그림자를 하나 하나 짚어가려고 합니다.

오인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제(21일) 서울 모 처에서는 100 여 곳에 달하는 서울과 경기지역 전문건설업체들이 머리를 맞댔습니다.

타워크레인 기사 한 명 당 적게는 월 500만원, 많게는 월 800만원의 '월례비'를 주던 관행 때문에 심각한 재정난에 부딪히고 있다는 데 공감했기 때문입니다.

(녹취)"이제는 더 이상 안되겠다는 심정과 마음으로 이 자리에 저 역시도 섰습니다. 여러분도 같은 마음이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들은 전국적으로 협의회를 구성해 기형적인 '월례비' 문제를 풀어나가겠다는 계획을 세웠습니다.

전국적인 협의회 구성을 위해 전국 대표사 10여개가 우선 참여했습니다.

이들은 앞으로 협의회 구성에 대한 찬반을 물어 찬성한 업체와 함께 집단대응에 나설 것으로 예상됩니다.

(녹취)"어제 보니까 찬성이 50%가 넘고 추진력이 있겠다고 생각을 했습니다. 앞으로 연합회에서 참석 여부를 문서로 확인해 진행할 겁니다."

이들은 또 '월례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업체별로 지출한 월례비 내역을 수집해 공정거래위원회 제소한다는 안도 내놓고 있습니다.

청와대 국민 청원, 산업안전보건법 개정 요구 등 근본적인 문제해결을 위한 다방면의 대책을 마련하는 데도 고심하고 있습니다.

10년 전만 하더라도 100만원 안팎이었던 '월례비'는 이제 부산지역을 중심으로 800만원까지 올랐다는게 참석자들의 전언이었습니다.

(녹취)"지금 뭐 잘 아시다시피 부산 지역에서 오신 분도 있습니다. 월 800만원입니다."

대한민국 공사 현장 어느 곳이라면 이에 자유로울 수 없다는게 공사관계자들의 한결 같은 목소리입니다.

그동안 이를 방관한 정부와 고용노동부, 국토교통부 등 유관기관이 이를 어떻게 대응할 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KFM 경기방송 오인환입니다.

태그
2018.06.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