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편의점 등 즉석식품 벤조피렌 안전한 수준'

  • 입력 : 2018-01-17 13:26
"인체에 유해한 영향이 없는 매우 안전한 수준"

[KFM 경기방송 = 윤상식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대형마트나 편의점, 패스트푸드점에서 판매되는 즉석섭취·편의 식품의 벤조피렌 오염도를 조사한 결과, 섭취에 문제가 없는 안전한 수준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식약처는 편의점, 마트에서 판매되는 즉석조리·섭취식품과 패스트푸드점에서 판매되는 조리식품 등 모두 200건에 대해 벤조피렌을 검사했습니다.

식약처는 "평가 결과 인체에 유해한 영향이 없는 매우 안전한 수준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벤조피렌은 식품에 존재하는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으로 인해 조리·가공하는 과정에서 자연적으로 생성되며, 정부는 식용유지 등에 벤조피렌 함유 기준을 설정해 관리하고 있습니다.

이번 조사는 최근 1인 가구와 맞벌이 가정 증가로 간편식 수요가 늘어난데 따른 건강 영향을 확인하기 위해 실시됐습니다.

태그
2018.1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