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소, '대기업' 규모로 성장했지만 규제는 여전히 '중소기업'

  • 입력 : 2017-12-07 17:06
  • 수정 : 2017-12-07 18:26
유통산업발전법상 대규모 점포에 해당 안돼... 영세상인 위해 대안 마련 절실

[앵커] 경기방송은 앞서 다이소의 전통시장 침투가 영세상인들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다는 소식을 전해드렸습니다.

다이소의 매출은 대기업만큼 성장했지만 정작 법의 사각지대에 있어 어떠한 규제도 받지 않고 있는 실정입니다.

보도에 서승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다이소’는 중소상인의 생존권을 위협할 정도로 규모를 확장해 가고 있습니다.

지난 1997년 생활용품점 매장을 처음 연 다이소는 지난 2015년 1천개의 점포수를 돌파했습니다.

지난해 매출도 약 1조 3천억원 규모로 웬만한 홈플러스 익스프레스나 이마트 에브리데이 등 국내 기업형 슈퍼마켓과 견줄 정도입니다.

하지만 다이소는 '유통산업발전법상' 대규모 매장점포, 즉 3000㎡ 규모의 매장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이에 따라 어느 곳에서나 손쉽게 점포를 개설할 수 있습니다.

다이소 내 화훼 판매 코너

문제는 대규모 마트들이 받고 있는 영업시간과 의무휴업 등 규제에서도 자유롭다는 점입니다.

최근 국회에서는 영세상인을 보호하기 위한 움직임이 시작됐습니다.

이찬열 국민의당 국회의원입니다. (인터뷰) “공소상공인 보호를 위해서도 생활용품도 취급하는 다이소가 영업규제 방안을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 지적사항으로 대안마련사항 요청을 해놨습니다 실제 이렇게 대기업면서도 중소기업으로 남으려고 꼼수를 부리는 기업들이 상생차원에서 스스로 위치를 찾아가야한다고 생각합니다”

다이소 내 파티용품 판매 코너

이에 따라 취금품목을 제한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다이소가 취급하고 있는 문구류 등을 규제대상에 포함할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동반성장위원회 최성욱 과장입니다. (인터뷰) "중소기업 실태조사를 진행하고 있고요 문구소매업에 대한 권고사항이 되어 있는 부분이 18개 품목에 대한 학용문구류에서 묶음단위 판매를 해야하는 권고사항이 있어요 그 권고사항에 대한 내용을 다이소도 똑같이 적용을 받는거죠.”

중소기업벤처부 홍종학 장관은 영세상인들의 생존권을 위해 대안 마련을 약속한 상황.

실질적인 대안이 마련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KFM 경기방송 서승택입니다.

태그
2017.1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