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위기' 'FTA' 등은 나몰라라... 정치권은 '적폐청산' 공방

  • 입력 : 2017-10-11 15:08
  • 수정 : 2017-10-11 15:22

[앵커] 현 정부의 ‘적폐 청산’을 둘러싸고 정치권의 공방이 연일 거세지고 있습니다.

여당은 적폐 청산이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원하는 국민의 염원이라고 재차 강조했고, 보수 야당은 정치보복의 전형이라며 공방에 나섰습니다.

김예령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적폐 청산’ 논란이 연일 정치권을 뜨겁게 달구고 있습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앞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군과 검찰, 경찰이 수행비서의 통화기록을 조회한 것은 정치사찰이라고 지적한 것과 관련해 강력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홍 대표는 또 이명박 전 대통령 시절 국가정보원의 정치 개입 문제와 관련해 김대중, 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까지 조사하라고 주장했고 이에 추 대표는 전형적인 물타기라고 평가절하했습니다.

그러면서 추 대표는 자유한국당의 이런 궁색한 정치보복 프레임은 적폐 청산을 통해 정의로운 대한민국이 만들어지길 원하는 국민의 염원을 꺾을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홍 대표에 이어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도 여당에 쓴소리를 이어갔습니다.

대통령이 말하는 혁신의 칼날은 전 정권과 제1야당을 향하고 있다며, 이것은 혁신이 아닌 정치보복이자 표적 사정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취업 의혹 사건과 노 전 대통령 일가의 뇌물 수수 의혹 등에 대한 진상 규명도 요구했습니다.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국회 인준이 거부된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 체제를 지적하면서 문 대통령이 헌법을 위반한 것이라고 역공을 펼쳤습니다.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정부와 여당을 향해 북핵이나 한미 FTA 재협상에 대한 대책은 내놓지 않고 적폐 청산 등 과거사 전쟁에만 매몰됐다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KFM 경기방송 김예령입니다.

태그
2017.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