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남경필 지사를 향해 '대중교통협의체' 구성 요구!

  • 입력 : 2017-09-13 15:50
  • 수정 : 2017-09-13 18:02
광역버스 준공영제 사업은 ‘대중교통협의체’를 통한 충분한 논의가 우선돼야

경기도 광역버스[앵커] 경기도의 광역버스준공영제가 도의회의 문턱을 넘지 못하고 보류되자, 성남시는 경기도를 향해 '대중교통협의체'를 우선적으로 구성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버스 정책에 대한 원점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보도에 문정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의 광역버스준공영제를 반대해왔던 성남시가 도에 '대중교통협의체' 구성을 촉구했습니다.

성남시는 남경필 도지사가 지난 지방선거 당시 '대중교통협의체'를 구성해 버스 정책에 대한 기초단체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공약했지만, 단 한 차례도 운영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동의안이 도의회에서 보류되자 성남시는 입장문을 발표하고, 졸속 일방 추진으로 일관했던 경기도에 대한 엄중 경고라고 지적했습니다.

성남시는 이제라도 '대중교통협의체‘를 구성하고, 각계 전문가와 도민이 참여해 머리를 맞대고 해법을 논의할 수 있도록 토론회, 공청회 등을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남준 성남시 대변인입니다.

(인터뷰)“각 지자체의 의견, 그리고 의회, 교통전문가, 버스이용자, 버스 노동자까지 같이 논의를 할 수 있는 논의 테이블이 구성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해서 토론회나 공청회를 해 줄 것을 경기도에 요청했습니다.”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는 민영과 공영방식이 혼합된 형태로 노선관리는 공공, 운영은 민간 위탁으로 운영되는 시스템입니다.

지자체가 민간 사업자의 적자 분을 보조금 형식으로 지원하는 방식이라, ‘지자체 재정부담 가중’, ‘특정 버스업체 배불리기’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끊이지 않습니다.

성남시는 ‘버스준공영제’ 부작용에 대해 경기도가 개선과 대안은 마련하지 않은 채 일방적으로 밀어붙였기 때문에 불참했다고 밝혔습니다.

성남시는 광역버스 준공영제 사업은 ‘대중교통협의체’를 통한 충분한 논의가 선행된 다음에 검토되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FM 경기방송 문정진입니다.

태그
2017.09.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