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제보 080-0010-999
전화제보 080-0010-999

한국당 혁신위 "박근혜, 서청원 등 친박에 자진탈당 권유"

  • 입력 : 2017-09-13 12:44

[앵커]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가 오늘 박근혜 전 대통령과 서청원 의원 등 친박계 핵심 의원들에 대해 자진탈당을 권유했습니다.

이들이 오늘부터 열흘 안에 탈당하지 않게 되면, 당은 곧바로 이들을 제명 처분하게 됩니다.

김예령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혁신위가 오늘 박근혜 전 대통령과 친박계 핵심인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해 자진 탈당을 권유했습니다.

박근혜계와의 절연을 의미하는 겁니다.

당 윤리위 규정에 따르면, 탈당권유 징계 의결을 받은 자가 통지를 받은 날로부터 열흘 안에 탈당하지 않을 경우, 윤리위 의결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제명 처분됩니다.

윤리위 규정 제21조인 징계 종류는 제명과 탈당권유, 당원권정지, 경고 등 4가지입니다.

한국당 당규에서는 당원 제명을 위해 윤리위, 최고위회의 의결을 거치게 되고 국회의원의 경우는 의원총회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 찬성으로 확정됩니다.

이런 가운데 서청원·최경환 의원의 경우 인명진 전 비대위원장 당시,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았지만 홍준표 대표가 대선 과정에서 징계를 풀어준 예에 대해 '일사부재리' 원칙에 어긋난다는 지적도 제기됐습니다.

또 친박 중에 진박으로 분류되는 윤상현 의원이 제외된 것과 관련해 류석춘 혁신위 위원장은 "인적혁신 범위를 어디까지 할 것인가 따진 결과, 서 의원과 최 의원 두 사람의 실명을 거론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여운을 남겼습니다.

혁신위는 또, 바른정당 의원들에게도 문호를 개방한다는 방침입니다.

류 위원장은 "문재인 정권을 상대로 한 '체제수호'는 물론, 신보수 노선의 강화를 위해 분열에 대한 통렬한 반성을 전제로 한 대승적 차원“이라고 밝혔습니다.

혁신위는 이에 따라 한국당 최고위에 인적 쇄신안과 혁신안 수용 여부를 빠른 시일 내에 결정해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KFM 경기방송 김예령입니다.

태그
2017.09.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