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시민단체, 국립디딤센터 '갑의 횡포' 진상 규명 촉구

  • 입력 : 2017-08-17 16:52
  • 수정 : 2017-08-18 14:13
  • 8월 17일 오인환기자.mp3
수원여성단체네트워크 "국립 복지 기관으로써 책임 있는 대응 요구" 한 목소리

▲ 국립중앙청소년디딤센터 홈페이지 참조 [앵커] 국립중앙청소년디딤센터에 대한 실태 보도 이후 시민단체들도 문제해결을 위해 동참에 나섰습니다.

이번 사태와 관련해 정확한 실태 파악과 재발 방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어서 오인환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국립중앙청소년디딤센터에 대한 실태 보도 이후 문제해결을 위해 시민단체들도 뜻을 함께했습니다.

수원여성노동자회와 수원 YMCA, 수원여성의전화, 수원여성회, 수원일하는 여성회, 수원탁틴내일 등도 문제해결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시민단체는 논평을 통해 여성노동자에 대한 관리자의 갑질과 성희롱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습니다.

김경희 수원여성노동자회 대표입니다. (인터뷰)"이후에 이러한 조직문화를 바꿔내고 직원들의 고충을 처리하는 시스템이 갖춰지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회사 측에서 행위자에 대한 정확한 징계와 피해자의 요구를 잘 파악해서 제대로 처리하는 것을 의논해 수습해야 합니다. 회사측의 시스템을 만드는데 대해서는 저희가 지원을 하려고 합니다."

시민단체는 이어 "관리자의 언어적 폭력 등 여성노동자에 대한 인권침해가 반복되었다"면서 "제대로 된 조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시민단체는 "지도사에 대한 무시나 폭언 등이 학생들에게 전달 돼 반영됐다"면서 적절한 대응책 마련도 주문했습니다.

시민단체는 "학생들의 재활을 돕기 위해서는 지도사들에 대한 처우 개선이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지도과정에서 반복되는 위기상황에 대해서는 적절한 대응을 할 수 있도록 시스템 정비와 개선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덧붙였습니다.

(인터뷰)"피해여성들이 트라우마를 극복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나 이런 것들도 만들어서 연계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보여집니다."

여성가족부가 설립한 국내 유일의 기숙형 대안학교에서 벌어진 이번 사태에 대해 시민단체들은 한 목소리를 내면서 진상 규명에 대해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KFM 경기방송 오인환입니다.

첨부
태그
2017.09.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