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오는 2025년까지 5개 권역으로 개발

  • 입력 : 2018-04-18 11:24
  • 수정 : 2018-04-18 11:25
계획인구 40만명 예상에 따른 중장기 종합발전계획 마련

[앵커] 경기북부 테크노밸리 유치, 전철 7호선 연장, 구리~포천고속도로 개통 등 급속도로 발전하고 있는 양주시가 경기북부 거점도시로서 변모를 꾀합니다.

오는 2025년 인구 40만 명의 도시로 성장하는 것에 대비해 5개 권역으로 나눠 개발하는 청사진을 내놨습니다.

보도에 최일 기잡니다.

[리포트] 양주시가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발전 로드맵을 담은 '2025 중장기 종합발전계획'을 마련했습니다.

양주시청

시는 동부1·2, 서부, 남부, 북부 등 생활권역을 5곳으로 나눠 동·서 지역 간, 도시·비도시 지역 간 균형발전을 모색하기로 했습니다.

소규모 공장지대와 농촌이 공존하는 은현면과 남면 등 북부지역은 생태휴양도시로 개발합니다.

장흥면 등 남부지역은 장흥문화예술체험특구를 중심으로 일일 관광이 가능한 문화예술의 중심지로 만든다는 계획입니다.

백석읍과 광적면이 속한 서부권역은 중저밀도의 전원형 공간과 복지, 교육, 체육문화 등의 기능이 어우러진 전원형 복합도시로 개발한다는 복안입니다.

대규모 택지개발이 진행 중인 회천동과 옥정동이 있는 동부1 생활권은 신성장 중심의 거점으로 조성합니다.

회천·옥정신도시는 개발면적이 1천117만㎡에 달해 개발이 끝나면 16만2천 명이 거주합니다.

시는 동부1 생활권에 도봉산∼옥정간 광역철도 조기 착공, 수도권 제2순환도로 조기 건설 등 광역교통망 개선을 통해 신도시 접근성을 높일 계획입니다.

시청 앞 양주동이 있는 동부2 생활권역은 양주 테크노밸리를 중심으로 기존 산업과 4차산업이 융합된 지역경제 발전의 중심지로 육성합니다.

테크노밸리 조감도

시는 이 곳에 테크노밸리 조성 외에 경기북부 제조업 혁신을 추진할 컨트롤 타워로 경기북부 비즈니스 센터 건립을 추진할 방침입니다.

시는 회천지구, 옥정지구, 광석지구, 백석지구 등 신도시 개발이 완료되면 지난달 말 기준 21만9천여명인 인구가 2025년 두 배 가까운 40만 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장기 발전전략의 기틀이 마련된 만큼 제시된 과제를 내실있게 추진해 가시적 성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최고의 감동도시로서 면모를 갖추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 이라고 말했습니다.

KFM경기방송 최일입니다.

태그
2018.05.27